[눈으로 하는 말]
[눈으로 하는 말]
  • 김지은 기자
  • 승인 2007.06.22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대학에 처음 꽃이 피었습니다. 봄을 알리는 매화가 피었습니다.
새내기들의 대학생활도 갓 피어난 매화처럼 생기있게 시작했으면 합니다.
-학생지원센터 앞 화단에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