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습기자 포부] 읽히는 기사를 쓰는 기자
[수습기자 포부] 읽히는 기사를 쓰는 기자
  • 이하진 수습기자
  • 승인 2024.05.27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는 어린 시절부터 다양한 보도자료에서 본 객관적인 지표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이에 타인에게도 확실한 정보를 전해주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던 중 영대신문을 알게 됐고, 저의 바람을 이루고자 영대신문 수습기자에 지원했습니다. 기자로 활동하기에 앞서 독자 여러분께 세 가지 다짐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첫째, 정확한 기사를 쓸 것을 약속합니다. 잘못된 정보가 난무하는 오늘날, 올바른 정보를 바탕으로 학우분들께 도움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에 정확한 사실로 독자들이 신뢰할 수 있도록 직접 부딪히고 나서서 취재하겠습니다.

 둘째, 독자들이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기사를 쓸 것을 다짐합니다. 저는 다수의 사람이 기사 내용에 대한 흥미를 느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에 독자들의 관심사와 흥미에 대해 고민하고 범용적인 소재를 찾아 기사를 작성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셋째, ‘술술’ 읽히는 기사를 쓸 것을 명심합니다. 저는 독자들이 기사를 편하게 읽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에 저의 문장력을 길러 누구나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영대신문에서 기자로 활동하며 위의 세 가지 다짐을 반드시 지킬 것을 약속합니다. 정확한 정보를 기반으로 모두가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이슈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믿음직한 기자가 되기 위해 발전해 나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