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습기자 포부] 동경으로 시작된 꿈의 첫걸음
[수습기자 포부] 동경으로 시작된 꿈의 첫걸음
  • 문희경 수습기자
  • 승인 2024.05.27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는 어린 시절부터 정보와 역사의 한 장면을 대중에게 전하는 직업인 기자를 동경해 왔습니다. 이러한 동경심은 언론 매체를 접하는 시간이 늘수록 커졌고, 제게 기자라는 꿈을 안겨줬습니다. 이젠 그 꿈에 한 발짝 다가서고자 영대신문에 입사하게 됐습니다. 이 글을 통해 앞으로의 기자 활동을 위한 제 다짐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첫째, 중립의 입장에서 진실을 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의 편향된 주관이 들어간 기사는 정확한 진실을 전달할 수 없습니다. 이는 신문에 대한 독자의 신뢰도를 낮추는 결과로 이어진다고 생각합니다. 이에 중립적인 입장에서 독자가 믿고 읽을 수 있는 기사를 작성할 것을 명심하겠습니다.

 둘째, 끊임없이 배우고 노력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성장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위치에 만족하지 않고, 노력을 이어 나가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이에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글을 접하며,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셋째,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로 활동하다 보면 한 번쯤은 실패를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그때마다 좌절하거나 포기하지 않고, 실패한 이유를 되돌아보겠습니다. 해당 이유에서 배울 점을 찾으며 꾸준히 발전하는 기자가 될 것을 다짐합니다.

 저는 현재 기자라는 꿈과 가까워지기 위한 첫걸음을 내딛는 단계에 있습니다. 꿈을 향해 가는 과정에서 책임감으로 인해 지금까지의 발걸음을 되돌리고 싶어지는 위기를 만날 수 있습니다. 그때마다 초심과 오늘날의 다짐을 되새기겠습니다. 먼 훗날 돌아보았을 때 걸어온 길에 대한 후회가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