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습기자 포부] 목표와 도전, 그리고 다짐
[수습기자 포부] 목표와 도전, 그리고 다짐
  • 안재탁 수습기자
  • 승인 2018.05.21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녕하십니까. 문과대 언론정보학과에 재학 중인 55기 수습기자 안재탁입니다.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다는 기대를 갖고 영대신문에 입사한 지 두 달이 지났습니다. 면접을 보고 하드트레이닝을 받는 과정에서 힘든 순간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결국 학생 기자로서 첫발을 내딛는 제 자신이 자랑스럽습니다.

 고등학교 시절 진로에 대한 고민과 수능시험에 대한 부담으로 힘들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선생님께서 “지금 잘하고 있으니 이대로만 해라”는 격려를 해 주셨고, 선생님의 도움 덕분에 고민과 부담을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이후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는 사람이 되겠다는 목표를 세웠고, 목표를 이루기 위한 활동으로 기사를 통해 학내 구성원들에게 도움을 주는 영대신문 학생기자 활동에 도전하고자 마음먹었습니다.
 
 기자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기사를 써야 합니다. 또한 기사를 읽는 사람의 성별과 나이에 상관없이 기사 내용을 단번에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작성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발로 뛰어 다양한 취재원을 인터뷰하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기사를 쓰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더불어 스스로 기사를 쓰고자 하는 분야의 전문가가 돼 독자에게 쉽게 설명하듯이 기사를 쓰겠습니다.
 
 다음으로 초지일관의 마음과 자세를 갖춘 기자가 되겠습니다. 저의 목표인 ‘학내 구성원에게 도움이 되는 사안을 기사로 알리겠다’는 마음가짐을 항상 되새기며 학생기자 활동을 하겠습니다. 더 나아가 많은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기사를 고민하고, 독자를 먼저 생각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일취월장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글쓰기 능력이 부족하지만 독서와 신문을 읽기 등의 노력을 통해 기자로서의 소양을 키우겠습니다. 또한 사소하다고 생각되는 사안이라도 지나치지 않고 비판적인 시각으로 바라봄으로써 학내 신문고와 같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